‘성남형 연대안전기금의 힘’ 소비 전년 대비 3% 증가

소비회복이 일지적으로 끝나지 않도록...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지급 영향으로 시민들의 소비가 전년 대비 3% 증가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남시가 카드사의 매출 자료를 활용해 1월 20일부터 5월 31일까지 소비 동향 빅데이터를 1, 2차에 걸쳐 분석한 결과다.

 

1차 분석 때 최대 마이너스 29%까지 급락했던 소비율은 성남형 연대안전기금 긴급지원 이후 5월 첫째주 마이너스 5%대로 회복하다 5월 넷째 주 들어서는 전년 대비 3% 증가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패션잡화(+15%), 가전가구(+7%), 생활서비스(+5%) 업종의 소비액이 높았다.

 

전통시장 등 소상공인 업체인 청과물(59%), 미곡상(45%), 정육점(34%) 등의 소비 신장이 눈에 띄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시민에 4월 9일부터 지원 중인 1893억원 규모 성남형 연대안전기금과 5월 11일부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성남시민 4인 가구 기준 93만5000원)이 지급돼 시너지 효과를 냈다는 분석이다.

 

성남시 정책기획과 관계자는 “소비회복이 일시적으로 끝나지 않도록 저소득층, 위기 중소기업에 대한 구조적 지원 토대를 구축해 경제 활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문의: 정책기획과 빅데이터팀 031-729-8802

공공누리 4유형(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성남복지넷이 창작한 ' ‘성남형 연대안전기금의 힘’ 소비 전년 대비 3% 증가' 저작물은 '공공누리 4유형(출처표시 + 상업적 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는 담당자와 사전에 협의한 이후에 사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